홈 > BMS광장 > 공지사항

[8월25일]영아티스트 콘서트-국악부

2015.08.11

목록보기                

관리자 님의 글입니다.

첨부파일 : 20150825영아리국악v205a_최종.jpg,





■ 영 아티스트 콘서트-국악
일 시: 2015년 8월 25일(화), 오후7시
장 소: 부암아트홀
주 최: (사)부암뮤직소사이어티
공연문의: 02-396-6664 www.buamps.co.kr


[Profile]


가야금
임소미
-국립전통예술 중.고등학교 졸업
-제1회 의정부 죽파 가야금 경연대회 고등부 동상
-사사 엄희정, 김승희, 김수란,
이희승
-동국대학교 국악과 1학년



해금
최세영
-사사 김준희
-계원예고 2학년



가야금
김란희
-광주수피아여자고등학교졸업
-제 12회 영광법성포단오제 전국국악경연대회 2위
-제 9회 전남대학교 전국 고등학생
국악경연대회 은상
-사사 엄희정, 김경희
-전남대학교 국악과 1학년




객원 : 대금 변상엽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
                             제 24회 동아국악콩쿠르 금상 (학생부 대금)
                             제 11회 한국예술종합학교 콩쿠르 관악부문 1위
                             제 29회 동아국악콩쿠르 금상 (일반부 대금)
                            한국예술종합학교 전문사 재학
        장구 김용하 한국예술종합학교 전문사 수료
        장구 황영남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연주곡목 및 해설


                                                                                           가야금 임소미
                                                                                             장단 김용하
중광지곡 中 하현도드리
조선시대 풍류음악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음악인 “영산회상”의 여섯 번째 곡이다. “중광지곡(重光之曲)”이라는 아명을 가진 영산회상은 일종의 모음곡으로, 상영산-중영산-세령산-가락덜이-삼현도드리-하현도드리-염불도드리-타령-군악 등 모두 9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중 여섯 번째 곡인 “하현도드리”는 한 장단 6박(도드리장단)으로 구성되었다. 관현악으로 합주할 때는 도드리장단에 장구 반주가 따르지만 2중주로 연주할 때는 장구 반주가 없어 신비롭고 단아한 멋을 주기도 한다.

                                                                                            가야금 임소미
                                                                                              장단 김용하
유초신지곡 中 염불도드리 ~ 타령
염불도드리는 “염불”이라는 명칭으로 미루어 보아 원래 불교 음악이었던 것이 영산회상에 삽입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재 연주되고 있는 염불도드리에서 불교음악의 흔적은 찾아 볼 수 없다. 관악합주로 연주하는 “삼현영산회상(관악연상회상)”의 “염불도드리”는 특히 무용 반주음악으로 자주 사용된다.

타령은 영산회상의 8번 째 곡이다. 전체 4장으로 되어 있고 한 장단은 12/8박자이다. 원래 타령은 계면조 곡인데, 이 곡을 우조로 변조하여 "별우조타령"이라는 곡을 예전에는 섞어 연주하기도 하였다.  춤곡으로 많이 쓰인다.

                                                                                            가야금 임소미
                                                                                              장단 김용하
최옥삼류 짧은 산조
산조는 다스름, 진양조, 중모리, 중중모리, 늦은 자진모리, 자진모리, 휘모리로 구성됐다. 높은 독창성과 예술성을 지니면서 가락의 짜임새가 좋고 치밀해 구성미가 돋보인다. 또 정확한 성음을 구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해금 최세영
                                                                                            장단 황영남
염불도드리-타령
조선시대 풍류음악 중 대표적인 영산회상의 7번 째, 8번 째 곡이다. 염불도드리는 모두 4장으로 되어 있는데, 2장 10째 장단부터 빨라져서 다음 곡인 타령으로 넘어간다. 영산회상 중에서도 관악합주로 연주하는 염불도드리는 특히 무용 반주음악으로 즐겨 흥청거리지도,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은 염불도드리는 안정의 분위기에 적합하다. 타령은 1장 8각, 2장 13각, 3장 6각, 4장 5각 등 모두 4장 32각으로 되어 있다. 관악 「영산회상」의 타령은 현악 「영산회상」과 4장인 점에서는 같지만, 그 2장의 길이가 7각으로 짧은 점에서 다르다.

                                                                                             해금 최세영
                                                                                             장단 황영남
지영희류 해금산조
지영희류 해금산조는 한국의 전통음악에 속하는 기악독주곡의 하나로, 대표적인 해금산조이며 진양조-중모리-중중모리-굿거리-자진모리로 구성된다. 지영희류 해금산조는 굿거리장단의 연주기교가 매우 섬세하고 굴곡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가야금 김란희
                                                                              대금 변상엽, 장구 김용하

중광지곡 中 하현도드리
조선시대 풍류음악 중 대표적 음악인 영산회상중 6번째 곡이다.
'하현환입’이라고도 칭하며 삼현도드리의 일부를 변주한 곡이다. 이곡은 6박 도드리장단으로 연주되며 전체가 네 부분 즉 4장(章)으로 이루어진다. 크게 전반(1장에서 2장)과 후반(3장에서 4장)으로 나눌 수가 있는데, 전반은 선율이 저음역에서 흐르다가 후반은 고음역으로 비약하는 것이 곡의 특징이다.


                                                                                         가야금 김란희
                                                                              대금 변상엽, 장구 김용하
유초신지곡 中 염불도드리 ~ 타령
염불도드리는 영산회상 중 7번째 곡으로 ‘염불’이라는 명칭에서 미루어 보아 원래는 불교음악이었던 것이 영산회상에 삽입된 것으로 추측된다. 2장 10번째 장단부터 빨라져 타령으로 넘어가는 것이 특징이다.
타령은 영산회장 중 8번째 곡으로 장단은 12박 한 장단으로 이루어져 있다. 비교적 속도감이 느껴지면서 흥겨운 곡이어서 특히 궁중무용의 반주음악으로 많이 쓰인다.



                                                                                         가야금 김란희
                                                                                           장구 김용하
김죽파류 짧은산조
기악독주곡인 산조 중 하나이며 보유자인 김죽파의 이름을 붙여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라고 불린다.
장단은 진양조·중중모리·자진모리·휘모리·세산조시로 구성되어있다. 다채롭게 짜여진 조의 변화, 섬세하고 심오한 농현, 그리고 세산조시에서 계면조로 일관된 다른 류와는 달리 변청강산제로 마무리 짓는 점이 특징이다.